건강정보

진료시간

  • 평 일 9:00 ~ 18:00
  • 토요일 9:30 ~ 13:00
  • 평일물리치료 08:00 ~ 18:00
  • 토요일물리치료 08:00 ~ 12:30

* 수요일: 수술
* 일요일: 휴진
* 공휴일: 휴진

02-2281-3875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평발’인 우리 아이, 그냥 둬도 괜찮을까?
자녀가 아프면 대신 아프고 싶은 게 부모들의 심정이다. 그래서 부모들은 자녀의 몸에 조금만 이상이 있으면 노심초사하며 큰 문제가 없는지 걱정하고 괜찮은지 확인하고 싶어 한다.

그래서인지 최근 평발로 병원을 찾는 환자 중 상당수가 아동 청소년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 자료에 따르면 2017년 평발로 병원을 찾은 사람은 19,437명으로, 이 중 19세 이하가 14,087명으로 72%를 차지했다.

숏보드 타는 아이



그러나 전문가들은 평발 자체가 큰 질병을 뜻하는 게 아니며 대부분의 평발은 운동능력에도 큰 문제가 없다고 설명한다. 실제 호주의 웨일스 대학에서는 9세에서 12세 사이의 평발을 가진 어린이와 그렇지 않은 어린이를 두고 한 발로 서서 균형 잡기, 줄 위에서 옆으로 뛰기, 제자리 뛰기 등의 운동 능력을 비교해 보았는데 큰 차이가 없다고 결론 내렸다.

한국 축구의 전설적인 존재이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미드필더 출신 박지성 선수도 평발로 알려져 있으나 운동능력의 부족은커녕 엄청난 활동량을 강점으로 삼아 ‘두 개의 심장’이라는 별명까지 갖게 됐다.

족부 전문의인 박의현 연세건우병원 병원장은 “평발은 ‘유연성 평발’과 ‘강직성 평발’로 나눌 수 있다"면서 “유연성 평발은 체중 부하가 있을 때만 발바닥이 편평해지고, 대부분 성장하면서 절로 좋아지며 전체 평발의 95%가 유연성 평발”이라고 설명한다.

문제는 나머지 5%인 강직성 평발이다. 강직성 평발은 서 있을 때뿐만 아니라 앉아있을 때에도 발바닥에 아치가 형성되지 않는다. 박의현 원장은 “강직성 평발의 경우 심한 중족 및 후족부의 외반 변형과 전족부 외전이 자주 동반되기 때문에 관절 고정술이 요구되는 경우가 많다”며 “족관절의 만성적 외반 부하로 인해 족관절염 소견을 보이는 경우 골관절염으로도 이어지기도 한다”고 경고한다.

또한 “자녀가 평발이라고 무조건 걱정할 필요는 없다. 발바닥의 아치는 5~6세에 나타나 6~8세 이후 완성되므로 성장기 어린이는 평발 모양을 띨 때가 많다”면서도 “평발이 심한 경우 또는 운동량이 많은 경우에는 발바닥에 통증과 부종이 생길 수 있다”며 “자칫 무리한 운동으로 인한 통증으로 간과하기 쉽기 때문에 적기에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특히 강직성 평발의 경우 통증과 건강 문제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조기에 발견하는 게 필요하다. 발을 땅에 디딘 상태에서 발의 측면과 전, 후면을 X선 촬영을 하면 쉽게 강직성 평발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기억력을 향상하고 싶다면 운동 강도를 높여라!
다음글 : ‘나 혼자 먹는다’ 혼밥족, 관절·척추질환 주의보!



NEWS
디스크, 관절염, 레이저 수술